가하즈 도적단 소굴

검은사막 위키

몇 해 전, 카탄 군부에게 밀려난 가하즈 도적단이 자리 잡은 소굴.

가하즈 도적단의 리더 가하즈 투발은 암시장에서 명성 높은 자로 본성이 잔인하고, 거친 자라는 평판이 있다.

최근 그는 의문의 ‘검은 용’ 한 마디를 거둔 뒤, 이를 길들이며 재기에 나서고 있다는 소문이다.


가하즈 도적단.png


기준 평점 설명

적정 레벨

55~56Lv

마을과 거리 효율

★★★★☆

사막의 꿀, 샤카투와 가깝다

이용자 몰림

★★★☆☆

효율보다 편안함을 더 노리는 곳

난이도

★★☆☆☆

편안하게 사냥할 수 있음

사냥 쾌감

★★★☆☆

사냥하기 좋은 배치

고유 드롭

목걸이

세랍의 목걸이

탑승물 보관

거점관리인 라파 NPC 근처

지역 구분

사막 아님




몬스터 종류 및 레벨

1) 기본 정보

56 ~ 58Lv 몬스터(인간형) 위주
근접: 모래바람 약탈자, 모래바람 암살자, 모래폭풍 정예단원
원거리: 모래바람 소총수
기타: 모래바람 감시탑, 모래폭풍 막사, 사막 덫, 모래바람 벼락 틀징

특수: 가하즈 지휘관 (강력함)


2) 특징

- 좁은 협곡으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 몬스터 분포가 균형이 잡혀 있다.

- 사막 지역이 아닌 일반 지역이기 때문에 정제수와 팔각차가 필요 없다.
- 대박 아이템 드롭은 없지만 경험치 획득 효율이 나쁘지 않고, 마을과 가까운 이점이 있다.

- 정예급 몬스터인 가하즈 <지휘관>이 등장한다.



레벨/장비 조건

발렌시아 지역 사냥터를 크게 Level 1, 2, 3으로 분류한다면 1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.

최소 조건에서도 충분히 사냥이 가능하지만, 경험치과 파밍 효율을 노린다면 적정 조건을 갖추자.

발렌시아의 대부분의 사냥터는 적정 조건 이상을 갖출수록 효율이 높아진다.
 ※ 비각성 캐릭터라면 최소/적정 조건에서 +10~20을 더해주면 더 좋다.


레벨 공격력 방어력

최소 조건

55~56Lv

120~

180~

적정 조건

56Lv

135~

200~



공략 포인트

1) 주의사항

크게 주의해야 할 부분은 없다.

여느 사냥터와 마찬가지로 원거리에서 공격하는 모래바람 소총수를 먼저 처치하는 것이 좋다.

인간형 몬스터 추가 피해를 주는 음식이나 비약은 도움이 된다.


간혹 등장하는 가하즈 <지휘관>은 정예형이고, 소서러와 비슷한 마법을 구사해 주의를 해야 한다.

적정 조건을 갖추었더라도 혼자 사냥하기 버거울 수 있다.

적절한 회피와 공격을 병행하면서 안전하게 사냥하는 것을 추천한다. 


2) 주요 자리 및 사냥 루트

거점 관리인 NPC 라파를 기준으로 오르막을 따라 사냥하고, U턴해 언덕을 처치하면서 돌면 좋다.


가하즈 도적단 소굴.png

▶ 주차 장소가 NPC 라파가 위치한 지역이며, 라파를 기준으로 크게 한 바퀴 도는 것이 좋다



주요 드롭 아이템

가하즈 인장
로사르 장검
로사르 도검
로사르 도끼
로사르 장궁
로사르 부적
블랙스톤(방어구)
블랙스톤(무기)
검은 마력의 수정 – 위압
고어로 기록된 두루마리

세랍의 목걸이(가하즈<지휘관>을 사냥해야만 구할 수 있다)



[트렌드] 이용자 밀집도

사막 나가 성전과 티티움 계곡(사막 포건), 초승달 신전 등에 밀려 활화산 같은 인기는 없다.

하지만 마을과 가까운 이점이 있고, 몬스터가 적당히 밀집해 있기 때문에 편안한 사냥이 가능하다.

때문에 쉴 틈 없이 효율만 계산하는 파티 사냥이 부담스럽다면 이 곳을 추천한다.


오브젝트를 제외한 4종의 인간형 몬스터가 ‘고어로 기록된 두루마리’를 주기 때문에

적당한 아이템 파밍이 가능하고, 급한 마음만 먹지 않는다면 56Lv 이후 경험치 효율도 나쁜 편이 아니다.

또한, 능력이 된다면 <지휘관>을 통해 세랍의 목걸이까지 노려볼 수 있다.